현대장례절차

  •  
  • 장례문화
  • 현대장례절차
장례절차안내

현대에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3일장을 기본으로 하므로 사망 후 당이로 수시를 행하게 되고, 사망한 다음날
습을 행하며 습이 끝나면 소렴을하고 입관까지 하게 되어 염습의 과정이 2일째 한꺼번에 이루어지고,
3일째 발인을 하게 된다.

임종은 운명할 때 곁에서 지켜보는 것이다.
[준비물] 깨끗한 옷, 솜, 끈(혹은 붕대), 녹음기(필기도구, 각 종교 의례에 따른 도구

집에서의 임종 준비 : 천거정침(遷居正寢)

  • 병세가 위중하면 안방이나 거처하던 처소로 옮겨 편하고 바르게 눕힌 후 깨끗한 새 옷으로 갈아 입힌다.
  • 안팎을 정숙히 하고 깨끗이 청소한 후 환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속광을 한다. 즉 임종을 맞을 준비를 하는 것이다. 이때 소리 내어 울거나 곡을 하여 환자의 마음을 산란하게 하지 않도록 한다.
  • 평소에 보고 싶어하던 사람이나 가족을 모이도록 한다.
  • 말을 할 수 있을 경우에는 하고 싶은 말씀(유언)을 하도록하고, 중요한 경우 적거나 녹음 할수 있도록 준비한다.
  • 종교가 있는 경우 각 종교에 따라 성직자를 모시거나 경전이나 성가를 준비하여 환자가 편안하게 임종할 수 있도록 한다.

임종에 관한 종교적 의례

  • 각 종교에 따라 불교는 임종염불, 천주교는 종부성사, 기독교는 임종예배 등이 있으며, 종교를 통해 죽음이 임박한 사람들에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두려움 및 외로움을 이겨내고 편안하게 임종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고 가족들에게도 주검에 대한 두려움과 처리에 대한 불안함을 덜어 주도록 한다. 임종이 가까워 오면 평소 믿고 있거나 관심 있던 종교의 성직자를 모셔 다가 임종의례를 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성직자가 행하는 것이 원칙이나 사정이 허락치 않을 경우에는 보조하는 분이나 일반 신도, 혹은 가족들도 의례를 행할수 있다.

카피라이트